바람의 언덕

네티즌이 선정한 관광지 1위!!!
해금강 가는 길에서 왼쪽으로 내려가면 도장포마을이 나오는데 마을의 북쪽에 자리 잡은 언덕이 바람의 언덕이다.

남부면 갈곶리 도장포마을, 그 마을의 북쪽에 자리 잡은 언덕이 바람의 언덕이다. 이곳은 거제도에서 특이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탁 트인 바다전망이 좋은 곳이다. 이곳의 원래 지명은‘띠밭늘’로 불렸으나, 2002년경부터‘바람의 언덕’으로 명명되어 알려졌으며 TV 드라마 ‘이브의 화원’(2003년), ‘회전목마’(2004년)와 영화 ‘종려나무 숲’(2005년) 등의 촬영지였으며 현재는 거제도의 주요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2009년 5월에는 KBS 2TV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1박2일』이 촬영되었던 곳이다. (네티즌이 선정한 1위)

해금강 가는 길에서 왼쪽으로 내려가면 도장포마을이 나오는데 마을의 북쪽에 자리 잡은 언덕이 바람의 언덕이다. 이곳은 거제도에서 특이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탁 트인 바다 전망이 좋은 곳이다. 원래의 지명은 “띠밭늘”로 불렀으나, 2002년경부터 “바람의 언덕”으로 지명이 바뀌어 알려져 있다. 바람의 언덕에서 바라보는 바다는 한없이 넓고 고즈넉하다. 여기서 보이는 것들은 하나같이 지루하지 않은 한가함을 입었다. 섬도, 등대도, 유람선도, 바람마저도 한가해 보인다. 짊어진 모든 마음의 짐을 바다에 던지거나 바람에 날려 보내기에 최적의 장소다. 영국에 황량한 폭풍의 언덕이 있다면, 한국에는 넉넉한 바람의 언덕이 있다. 바람의 언덕은 잔디가 깔린 민둥언덕이다.